write | edit | delete

0416

0416-bcover.jpg






0416-p2-1.jpg












0416-e.jpg 



아주 추웠고  모든 분들이 아팠던 봄 0416 .


우리 사회에 깊은 상처로 남은 세월호 참사를 겪으며 동시인·동화작가·그림작가 65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쓰고 그린 세월호 이야기 42편 모음집이다. 어린이책 작가들과 어린이책을 만드는 사람들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원혼들을 추모하는 한편 참사의 원인이 낱낱이 밝혀지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마음을 모았다. 그래서 자발적으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현수막 천에 인쇄해 광화문광장에 내걸었다. <세월호 이야기>는 그것을 새롭게 책으로 펴낸 것이다.

이 책에 참여한 작가들의 글과 그림에는 세월호 참사로 인해 희생된 어린 학생들을 안타까워하는 마음들이 깊은 슬픔과 절망감 속에서 배어 나오고 있다. 그리고 원혼들을 위로하고자 애쓰는 마음이 곳곳에 묻어 난다. 그 위로의 말들은 또한 살아 있는 우리 자신들에게 절망에 빠져 허우적대지 말고 용기를 내어 살아가라는 희망의 말이기도 하다.

간절하고 가슴 절절한 이야기로 풀어낸 작품들에는 어이없게 목숨을 잃은 영령들을 추모하고, 유족들이며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생존자들을 위로하고 싶어 하는 마음들이 절절하다. 동시에 잘못된 사회 구조로 인해 더 이상 이 땅의 어린 학생들이 희생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또한 간절히 담겨 있다.

우리 사회에 깊은 상처로 남은 세월호 참사를 겪으며 동시인·동화작가·그림작가 65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쓰고 그린
세월호 이야기 42편 모음집

 《세월호 이야기》가 한 권 판매될 때마다 작가 인세 전액과 정가의 10%, 총 2,400원이 세월호 참사 추모사업을 하는 ‘안산 희망재단’에 기부된다. 
 
'세월호 이야기'

많이 슬펐던 작업
잠들지 못한 천사들 모두 어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 
write | edit | delete
|
secret
search | cancel